코리아나봄특집1-1_re

Seoul, Its Origins and Future

To understand a city, you need to look at all the changes that have taken place over time.

Therefore, in the case of Seoul, we have to look back beyond 1394, when it became the capital of the Joseon Dynasty, through the next five centuries of this dynasty and up to the present day.

Choi Jong-hyun – Director, Tongui Urban Research Institute

Suh Heun-gang – Photographer

 

How and when did Seoul come into existence? Few residents of this vast metropolis, with a population of over ten million, fully understand its starting point in time and space. North of the Han River (Gangbuk) is the historical city, boasting a six-century legacy, while south of the river (Gangnam) is now known to the world as the home of “Gangnam Style,” but the identity of Seoul as a whole is not so clearly defined. Its past and present remain intertwined, while the future of this ceaselessly changing city, like that of other large global cities, is uncertain.

This is why it is necessary to return to the starting point. A look at Seoul and its surroundings when it first emerged as a city can provide much food for thought for anyone who visits or lives in the Seoul of today and tomorrow. Now, let’s take a closer look at the historical background of Seoul.

 

The Origins of Seoul

Seoul is often said to be six centuries old. This age is traced back to the relocation of the capital from Gaegyeong (present-day Gaeseong, or Kaesong, in North Korea) to Hanyang, two years after the founding of the Joseon Dynasty by Yi Seong-gye in 1392. At that time, the city of Hanyang was renamed Hanseong, and later designated as Seoul in 1945, shortly after Korea’s liberation from Japanese colonial rule. Ever since Yi Seong-gye made Seoul the capital of Joseon, the city has maintained this lead role throughout the dynasty and the successive governments of the Republic of Korea in modern times. As such, Seoul is one of the oldest capital cities in the world.

Yet one point has often been overlooked in the determination of Seoul’s age: Yi Seong-gye did not build the city of Hanseong out of nothing. Among the neighborhoods in the downtown area of Seoul today, the region north of Cheonggye Stream had already been occupied by private houses since the late Goryeo period, while the Goryeo Dynasty designated an area in the northwestern part of the city as its southern capital, called Namgyeong. Along with Pyongyang as the western capital, or Seogyeong, and the central capital of Gaeseong, Hanyang was one of Goryeo’s three capital cities that enabled more efficient rule of the nation.

When a city served as a regional base, a temporary palace would be built there. The palace functioned as a focal point for the region and a place for the king to stay during his official trips. The temporary palace of the southern capital, completed in 1104, was located in the northwestern corner of Gyeongbok Palace, on a small hillock inside the northern gate. “The History of Goryeo” (Goryeo sa), compiled during the early Joseon period, mentions that King Sukjong visited the southern capital in August that year and received congratulations for the palace’s completion from courtiers at Yeonheungjeon, the newly-constructed central hall of the palace complex.

This point in time and space is worthy of note. The location of Yeonheungjeon, where King Sukjong held audience with his officials, can be thought of as the ground zero of today’s Seoul, while the view plane from this hall out over the city’s southern areas remains intact today. Yi Seong-gye built Geunjeongjeon, the throne hall of Gyeongbok Palace, a mere 400 meters to the southeast of where Yeonheungjeon stood, and included the entire temporary palace grounds within the new palace compound. As such, Gyeongbok Palace, the main palace of the Joseon Dynasty, in effect inherited the temporary palace site of Goryeo’s southern capital.

It is only natural for a regional base of the Goryeo period to be of a smaller scale than the capital of Joseon. Just as the Goryeo palace site was expanded, Hanseong came to encompass both the southern capital and the entire area known as Hanyang-bu, or Hanyang County. What Koreans today refer to as the area “within the four gates” dates from this time. The city walls of Seoul, which are currently being restored in hopes of gaining inscription on the UNESCO World Heritage List, were also built at that time.

The original formation of Seoul can thus be traced back another 300 years when the geographical confines of Seoul comprised the area between its two “guardian” mountains, Mt. Bugak in the north and Mt. Nam in the south. The territory of Hanseong during the Joseon period, with these two mountains facing each other in the north and south, along with Mt. Nak and Mt. Inwang, in the east and west, respectively, is almost identical to the combined areas of Namgyeong and Hanyang County of the Goryeo period. This remained unchanged through the five-century rule of the Joseon Dynasty. The city only expanded to the east and west beyond the original wall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it was not until the 1970s that Seoul city crossed over the Han River to the south.

 

코리아나봄특집1-2_re

 

The Roads to Seoul

Let us pause to think for a moment here. If the southern capital of Goryeo was established in Hanyang County as a regional base, then new roads would have been needed to connect Goryeo’s central capital, Gaegyeong, with the southern capital. Or at least existing roads needed to be improved. Whether the routes between the two capitals were newly built or expanded roads, they would have been integrated with the roads that linked Seoul with the surrounding regions.

Old roads formed naturally over hundreds of years as people came and went do not just suddenly disappear. They continue to exist from one generation to the next. Of course, new roads that blaze a straighter path are often built alongside old roads that bend and wind according to the lay of the land. This is the result of the advancement of civil engineering and construction technology. But does this mean that the old roads simply vanish? Tiny shops, grimy and dingy, still crouch by these old roads because they cannot be placed along the highways, so the old roads do not disappear altogether. They just become harder to recognize.

The old roads from Gaegyeong to the southern capital have seemingly been forgotten for another important reason: The division of the country has severed Gaeseong from Seoul, making it impossible to travel the length of these roads. Rifts such as these are the scars left on our land and our cities by the cruelty of international politics. The limited amount of traffic that is allowed after South Korean manufacturers set up production facilities in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north of the border in recent years is just a pinprick in a great wall.

 

코리아나봄특집1-2_1

 

Through old records and on-site investigations of areas still open to the public, an educated guess can be made about the roads people traveled along from Gaegyeong to the southern capital 900 years ago, when there were two main roads. If an official of the Goryeo Dynasty had business in the southern capital, he would go through Cheonggyo Station (a “station” in the past was a place where officials could change or rest their horses) directly east of Gaegyeong, cross the Imjin River at Tongpa (present-day Dongpa) Station in Jangdan, and then head to Paju. From here, two routes were available.

If this official was in a hurry, he could turn south from Paju and cross over Hye-eum Pass, then travel past Byeokji (present-day Byeokje) Station in Goyang and Yeongseo Station in Nokbeon-dong, Seoul. From the Yujin Shopping Mall Intersection in Hongje-dong he would head east, following the waterway to Segeomjeong, where he could catch his breath on the hill by Jaha Gate (Cheongun-dong area today), before reaching the southern capital. This road, a shortcut, required the traveler to traverse a number of steep mountain passes but could be traveled in a day on a galloping horse.

Normally, though, a more level route was preferred. This road took three or four days to travel on foot. From Paju, the traveler would head east and pass by Nogyang Station in Yangju and Nowon Station in present-day Seoul before reaching Namgyeong Station outside the eastern gate, along a relatively flat course that crossed few hills. At Namgyeong Station he would rest the night, bathe, put on his formal attire, and double check his documents. Early the next morning, he would follow Cheonggye Stream straight to the temporary palace of the southern capital. During the Goryeo period, of course, today’s Jongno (“bell street”) did not exist.

Of these two roads, the former approached Seoul directly from the north, while the latter entered from the east. Then, what paths did those traveling up from the southern regions take to reach Seoul? It is not known exactly when the road was created, but from the mid-Joseon period there was a path that crossed Namtae Pass in Gwacheon before crossing the Han River at Sapyeongwon (present-day Hangangjin).
It should be noted that those traveling to Seoul during the Goryeo and Joseon periods could see the city in the distance from Hye-eum Pass in the north, Namtae Pass in the south, and Namgyeong Station in the east. Hye-eum Pass marks the boundary between present-day Goyang and Paju, Namtae Pass is the boundary between Gwacheon and Sadang-dong in Seoul, and Namgyeong Station was located on the hill where you can find Daegwang High School in Sinseol-dong, Seoul. Even today, Mt. Bukhan can be seen from top of Hye-eum Pass or Namtae Pass. This is where travelers would sigh in relief and exclaim: “Ah, Seoul at last.” Namgyeong Station, which faced the eastern gate, was the physical and symbolic boundary of the capital region.

 

코리아나봄특집1-3_re

 

From Expansion to Coexistence

In this way, the spatiotemporal domain of Seoul has been expanded over time. Such expansion began with what most Koreans would consider the beginning of Seoul, upon the designation of Hanseong as the new capital by the founder of the Joseon Dynasty in 1394. In terms of time, the origins of Seoul go back another 300 years, while in terms of space the physical and symbolic boundaries of Seoul can be identified by tracing the old roads that have been obscured by the division of the country.

That is not to say that older things are necessarily better. Nonetheless, the origins of Seoul could be traced all the way back to B.C. 18, when the capital of the Baekje Kingdom was established at the fortress of Wirye. But this fortress was located south of the Han River, which, although included within today’s Seoul Metropolitan City, has no connection to Namgyeong or Hanyang County of Goryeo, or Hanseong of Joseon. Baekje moved its capital to Ungjin (present-day Gongju) in 475, when it retreated under pressure by Goguryeo in the north. But for nearly 1,500 years, the fortress area was essentially left in ruins until it was incorporated into Seoul in 1963. So the origin of Seoul cannot be found here.

The same is true when it comes to space. To say that Seoul’s territory should be extended northward to Hye-eum Pass in Goyang, is not plausible. Rather, the areas north of Seoul, including Goyang, Paju, and Yangju, must find a way to coexist “horizontally” with Seoul. This will be possible when the two roads from Gaegyeong to the southern capital, which have been around for some 900 years, are fully restored.

This is one of the implications of Seoul’s past for its future.

 

>>SPECIAL FEATURE 1  SEOUL: UP CLOSE AND PERSONAL

*본글은 Koreana (KOREAN CULTURE & ARTS) 2013년 봄호에 실린 글입니다.

http://www.koreana.or.kr/months/news_view.asp?b_idx=2602&lang=en&page_type=list

 

 

 

한국어 텍스트

서울, 그 기원과 미래

최종현 (통의도시연구소 소장)

서헌강 (사진작가)

 

한 도시를 이해하려면 통시적인 시각이 필요하다. 서울을 바라볼 때에도 조선이 한양을 도읍으로 정한 1394년 이전부터, 조선이 쇠망한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를 다 보아야 한다.

개경과 남경을 이어주던 옛길을 우리가 쉽게 머리에 떠올릴 수 없는 중요한 이유가 한 가지 더 있다. 분단이 개성과 서울을 갈라놓아 지금은 그 길을 온전히 통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폭력적인 국제정치 행위가 우리 국토와 도시 구조에 남긴 상흔이다.

서울은 언제, 어떻게 시작됐을까? 인구 1000만이 넘는 오늘날의 거대 도시 서울에 살고 있는 서울 사람들조차도 그 시·공간적 출발점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강북은 600년의 연륜을 자랑하는 역사 도시이고, 강남은 전 세계에 ‘강남 스타일’로 소개된 지역이지만 전체로서의 서울의 정체성은 아직 불분명하다. 과거와 현재가 명확하지 않고, 현존하는 모든 도시가 그렇듯이 끊임없이 변화하는 서울의 미래상 역시 분명하게 그려낼 수 없다.

그럴 때 우리는 출발점으로 돌아가야 한다. 서울이 도시로서 모습을 갖추고 역사 무대에 등장하던 시점의 모습과 그 주변 상황을 살피는 것은 오늘과 내일 서울에 살거나 서울을 찾는 사람들에게 흥미진진한 사고 연습(思考練習)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서울의 원형(prototype)을 찾는 시·공간적 여행에 나서보자.

 

서울의 원형

우리는 보통 서울의 나이를 600년 남짓으로 계산한다. 1392년 조선을 개국한 태조 이성계가 그로부터 2년 뒤 개경(開京. 지금의 개성開城)에서 ‘한양(漢陽)’으로 수도를 옮긴 데에 따른 것이다. 이때 도시의 이름을 ‘한성(漢城)’으로 바꾸었고, 그것이 다시 1945년 해방 직후 ‘서울’이 되었다. 이성계의 천도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한반도에 존재하는 모든 왕조 또는 정권에서 서울은 수도의 역할을 잃은 적이 없다. 그러므로 서울은 지구상에 현존하는 수도들 중에서 가장 긴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도시 중 하나인 셈이다.

그런데 이런 계산법이 한 가지 놓치고 있는 것이 있다. 이성계는 한양의 허허벌판에 한성이라는 새 도시를 건설한 것이 아니었다. 지금의 서울 구도심 지역 중에서 청계천 북쪽 지역에는 고려시대 후기에 이미 민가가 가득 들어차 있었고, 고려 왕조는 1067년 이 한양부(漢陽府)의 서북쪽 일부를 잘라내 이곳을 남경(南京)으로 삼았다. 전국을 효율적으로 통치하기 위한 지방 3대 거점으로 서경(西京)인 평양(平壤), 중경(中京)인 개성(開城)과 함께 한양을 꼽은 것이다.

한 도시가 이렇게 지역 거점이 되면 거기에는 반드시 행궁(行宮)이 건설됐다. 그것은 왕이 빈번히 행차할 때 머물 임시 궁궐로서 그 지역의 중심지였다. 그 남경 행궁이 지금 경복궁의 서북쪽 모퉁이에 1104년 완공됐다. 경복궁의 북문인 신무문(神武門) 안쪽에 있는 작은 언덕 자리였다. 그 해 8월 고려 숙종은 남경에 행차해 행궁의 중심 전각으로 신축한 연흥전(延興殿)에서 백관의 축하를 받았다고 조선 초기 편찬된 고려시대 역사서 <고려사>는 증언하고 있다.

이 시점과 이 지점이 중요하다. 고려 숙종이 신하들의 인사를 받은 연흥전 자리가 바로 오늘 서울의 원점이며, 숙종이 그 자리에서 남쪽을 향해 앉아 새 도시를 내려다보던 그윽한 시선이 오늘 우리가 서울을 볼 때 가질 수 있는 시선의 원형이기 때문이다. 조선 태조는 이 연흥전 자리로부터 동남쪽으로 불과 400미터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 경복궁의 정전인 근정전을 짓고, 이 행궁 자리를 모두 경복궁의 영역에 포함시켰다. 조선의 법궁(法宮) 경복궁이 사실상 고려의 남경 행궁 터를 계승한 셈이다.

고려의 지역 거점과 조선의 수도가 규모가 같을 리 없음은 당연하다. 궁궐터가 넓어진 것과 마찬가지로 조선의 한성은 고려의 남경과 한양부의 모든 영역을 포괄했다. 지금 우리가 ‘4대문 안’ 지역이라고 부르는 영역은 이때 확정된 것이다. 요즘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복원공사가 한창인 서울성곽도 이때 영역을 토대로 하여 쌓아졌다.

이렇게 서울의 원형이 형성된 연대를 300년 정도 끌어올리는 이유는 분명하다. 북악(北岳ㆍ白嶽)을 주산(主山)으로 하고 남산(南山ㆍ木覓山)을 주산과 마주보는 안산(案山)으로 하는 서울의 지리적 관념이 바로 이때 형성되었기 때문이다. 북과 남에서는 북악산과 남산이 마주보고, 동과 서에서는 낙산(駱山. 타락산(酡酪山)이라고도 부름)과 인왕산이 마주 보는 조선 한성의 영역은 고려의 남경과 한양부를 합친 영역과 거의 동일했다. 그리고 그것은 조선시대 500년 내내 전혀 변함이 없었다. 서울이 성곽 밖 동서로 팽창한 것은 일제 강점기의 일이고, 한강을 넘어 남쪽으로 넓혀진 것은 1970년대 이후의 일일 뿐이다.

 

서울로 가는 길

한번 생각해 보자. 고려 왕조가 한양부에 새로운 지역 거점으로서 남경을 설치했다면 수도인 개경에서 남경으로 가는 길도 새로 조성하지 않았을까? 어쩌면 기존의 소로가 확장됐을 수도 있겠다. 신설이든 확장이든 개경과 남경을 잇는 도로가 지금 서울과 주변 지역을 잇는 도로들의 원형이 아니었을까?

인간의 통행으로 수백 년을 두고 자연스럽게 형성된 옛길은 결코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지는 법이 없다. 시대를 이어가며 끈질기게 계승되는 것이다. 자연지형에 따라 굴곡진 옛길 옆에 시원스럽게 직선으로 뚫린 새 길이 나기도 한다. 토목기술이 발전할수록 그런 일이 빈번하다. 그렇다고 옛길이 없어지는가? 때가 묻어 꼬질꼬질하고 대로변에 나앉을 수 없는 영세한 상점들이 이 옛길에 움츠러들어 머물지언정 옛길은 결코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우리가 몰라볼 뿐이다.

개경과 남경을 이어주던 옛길을 우리가 쉽게 머리에 떠올릴 수 없는 중요한 이유가 한 가지 더 있다. 분단이 개성과 서울을 갈라놓아 지금은 그 길을 온전히 통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폭력적인 국제정치 행위가 우리 국토와 도시 구조에 남긴 상흔이다. 최근 개성공단에 남한의 공장들이 입주함으로써 최소한의 통행이 가능해진 것은 거대한 장벽에 생겨난 바늘구멍 같은 것이다.

우리는 옛 문헌과 가능한 지역의 답사를 통해 900년 전 사람들이 다니던 개경에서 남경을 잇는 옛길을 추정할 수 있다. 크게 두 갈래 길이 있었다. 만약 고려 왕조의 관리가 남경에 볼 일이 있어서 갈 경우, 그는 개경 바로 동쪽의 청교(靑郊)역을 지나 장단의 통파(通坡, 지금의 동파東坡)역에서 임진강을 건너 파주(坡州)로 갔을 것이다. 여기까지는 두 길이 동일하다.

파주에서 용무가 바쁜 사람은 바로 남행해 혜음령(惠陰嶺)을 넘은 뒤 고양의 벽지(碧池·지금의 벽제碧蹄)역과 서울 녹번동의 영서(迎曙)역을 거쳐 홍제동 유진상가 사거리에서 동쪽의 물길을 따라 세검정으로 가서 자하문 고개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며 남경으로 들어섰을 것이다. 지금의 청운동 지역이다. 이것은 지름길이었고, 그만큼 험한 고개를 꽤 여러 번 넘어야 했다. 말을 빨리 달리면 하루에도 올 수 있는 거리였다.

일반적으로는 그보다 평탄한 길을 택했다. 걸어서 사나흘 정도 걸렸을 것이다. 파주에서 동쪽으로 방향을 잡으면 양주의 녹양(綠楊)역과 노원(蘆原)역을 지난 뒤 지금 동대문 밖의 남경역까지 언덕을 별로 넘지 않고 거의 평지로 올 수 있었다. 남경역에서 하룻밤 쉬며 목욕하고 의관도 정제하고 필요한 서류도 훑어본 뒤 아침 일찍 일어나 청계천을 따라 남경 행궁으로 한달음에 들어갔을 것이다. 고려시대에는 지금의 종로가 없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두 길 중에 전자는 북쪽에서 바로 서울로 들어오는 길이고, 후자는 동쪽에서 들어오는 길이다. 그렇다면 남부 지방에서 서울로 오는 사람들은 어떤 경로로 왔을까? 언제 길이 형성됐는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조선 중기 이후 과천의 남태령(南泰嶺)을 넘은 뒤 사평원(沙平院·지금의 한강진漢江鎭)에서 한강을 건너는 노선이 확립됐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할 점은 고려 또는 조선시대에 서울로 가는 사람들이 자기 눈으로 서울을 직접 볼 수 있는 지점이 북쪽에서는 혜음령, 남쪽에서는 남태령, 동쪽에서는 남경역이었다는 사실이다. 혜음령은 지금의 고양시와 파주시의 경계이고, 남태령은 과천시와 서울 사당동의 경계이며, 남경역(南京驛)의 현재 위치는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 대광고등학교가 있는 언덕 위이다. 지금도 혜음령과 남태령의 고개 마루에 서면 북한산이 보인다. ‘아, 서울에 다 왔구나’ 하는 심리적 안도감이 드는 위치가 바로 여기다. 남경역이 자리잡았던 곳에서는 한양부 또는 동대문이 마주 보인다. 이 지점이 수도권을 크게 잡을 때의 시각적·심리적 경계이다.

 

확장에서 공존으로

우리는 이렇게 해서 서울이 안고 있는 시간과 공간을 꽤나 확장했다. 여기서 확장이라고 한 것은 우리가 평소 상식으로 알고 있는 서울의 출발점, 즉 1394년 조선 태조 이성계가 한성을 새 수도로 정했을 때의 상황을 기준으로 한 것이다. 시간적으로는 거기서 300년을 더 거슬러 올라가 원점을 찾아보았고, 공간적으로는 분단으로 인해 우리가 잊고 있는 옛길을 더듬어 서울의 시각적·심리적 경계를 재발견한 것이다.

혹시 오해는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이런 시도는 무조건 오래 된 것이면 좋다는 의고(擬古) 취향에서 나온 것이 아니다. 억지로 서울의 기원을 올려 잡자면 기원전 18년 백제가 하남위례성에 도읍했던 때로 거슬러 올라갈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한강 남쪽은, 비록 지금은 서울의 행정 영역 안에 포함될지언정, 본래 고려의 남경 및 한양과 조선의 한성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곳일뿐더러 백제가 475년 고구려에 밀려 수도를 웅진(지금의 공주)로 옮긴 이후 1963년 서울에 편입될 때까지 거의 1500년 동안 빈 땅 또는 농경지였던 곳이었다. 여기서 서울의 기원을 찾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공간적으로도 마찬가지다. 서울의 북쪽으로 고양의 혜음령까지가 서울의 영역일 수 있다는 말을 서울의 행정 영역을 확장하자는 뜻으로 새겼다면 그건 큰 오해다. 오히려 서울 북쪽의 고양, 파주, 양주 등지가 서울과의 이런 관련성 속에서 수평적으로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그것은 900년 전부터 존속했던 개경에서 남경에 이르는 두 길을 온전히 회복하는 날 가능할 것이다.

이것이 서울의 과거가 미래를 향해 던지는 시사점의 하나일 것이다.

 

5 Responses to “Seoul, Its Origins and Future”

덧글 남기기

덧글을 작성하려면 로그인해야 합니다.